민주적 일상 커뮤니티 '빠띠'

사 놓고 안 읽은 책 읽기 모임

책을 샀으면 됐지, 읽기까지 해야한다 / 빠띠 목표 : 가입하면 사놓고 안읽은 책 리스트 공유하기
어떤 이야기를 하고 싶으세요?
공지
·
사놓고 안 읽은 책 읽기 '온라인' 북클럽을 해볼까 합니다.  매 주 1회 이 빠띠에 모여 본인이 읽은 책 공유하려고 하는데요. 토론이 되려면 책을 공통으로 하나 정해서 하면 좋겠지만.. 여기 계신 분들 모두 ...
@밍키님이 투표했습니다.

책 절대 안 사고 도서관에서 빌려다만 읽는 제가 뻔뻔스럽게 여기 가입해도 되나요? :)

“가입 해도 된다”

현재 31 명이 찬반 투표했습니다.

찬반 투표하면 현재 결과를 볼 수 있습니다.

공감해요
3
이전 댓글 보기 · 8
밥상
조금 더 이야기할 거리를 만들자면, 동시에 정부의 공공도서관 증설과 지원에 적극 지지를 하시면 좋을 듯요 ㅋㅋ
달리
전 시골에 사는데요. 도서관이 차로 달려서 15분 즈음 되는 거리에 살고 있답니다. 어른들이야 거리 상 나쁘지 않지만 마을 애들이 도서관 들르긴 애매해요. 마을에 책 모아 둔 곳이 있긴한데 만화책이 대부분이고요. 마을마다 공공도서관과 연계 해서 운영하는데가 있으면 좋겠는게 말이죠. 이게 지자체마다 다른건지. 다른 나라는 어떻게 하나 모르겠네요.
@밍키님이 투표했습니다.

찬반은 아니지만 궁금하네요 책을 여러권 동시에 읽으시는 편인가요? 아니면 한 권 잡으면 그걸 끝내야 하시나요?

“나는 한 책을 다 읽을 때 까지 다른 책을 못(안)읽는다”

현재 66 명이 찬반 투표했습니다.

찬반 투표하면 현재 결과를 볼 수 있습니다.

공감해요
5
이전 댓글 보기 · 15
웃는나무
손 닿는 곳마다 책, 책, 책...
쉽고 재미있게 읽는 책과 진득하게 앉아서 읽어야 하는 책, 들고 다니며 읽는 책 등등
꽃길
저도 여러 곳에서 다른 책 읽어요. 요즈음은 칼 오베의 나의 투쟁, 그리고 알랭 드 보통의 일의 기쁨과 슬픔 읽고 있습니다.

아참, 저는 요즘 2주 간격으로 행아웃으로 하는 독서모임 중이에요. 다들 어떻게 책 읽고 계세요?
별다른 모임 없으신 분들은 빠띠 어플(안드로이드)가 나와서, 안드로이드 폰 가지고 계신 분들은 좀 더 편하게 여기서 읽은 책 이야기 공유해도 좋을 것 같아요. 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xyz.parti.catan 

공감해요
3
리니
애플은 안나오나요 ㅠㅠ 아쉽
@리니 아이폰 앱도 준비중입니다! :)
밍키
우와 행아웃으로 독서모임이라니 그거네요! 시도해봐야겠어요!

책여행을 목표로 한 건 아니었는데 와보니 정말 너무 멋진 북스테이 호텔이네요! 정작 책은 한권도 안 읽었지만... 하하

Aws4 request&x amz signedheaders=host&x amz signature=65751abdb12fecfe825f74ce3b91a5f35de34ae74e48be34c36e5579714b6a62
공감해요
8
이전 댓글 보기 · 7
july
@갱 쿠팡에 들어간다 주섬주섬
착한히피
와~ 넘 멋져요 :) 전 욕심이 많아서 책 열 권 챙겨가야 할 거 같아요 ㅋㅋ

이번 주말에, 사 놓고 안 읽었던 책 <배드 걸 굿 걸>을 드디어 다 읽었습니다. 쬐끔 지루했던 초반부를 넘고나니 너무 재미있어서 손에서 떼질 못했네요. 드라마, 리얼리티쇼, 영화, 잡지 등 대중매체에서 여성을 어떻게 재현하는지 분석하고 그를 토대로 현재의 성차별주의를 진단하는 책인데요. 그 가운데 여전사를 분석한 내용이 흥미로워서 공유해봅니다. 

"환상은 이런 것이다. 여성은 더 이상 희생자가 아니라 승리자이고, 더 이상 말을 아끼지 않고 자기주장을 분명히 하며, 한 남자가 아닌 다른 여성들이나 집단에 소속될 뿐만 아니라, 가부장제의 덫에 걸리지 않고 오히려 이에 도전한다는 것이다.(..) 티팬티를 입은 여전사들은 여성들이야말로 힘과 공격성을 여성성 및 섹슈얼리티와 결합할 수 있으며 그래야 한다고 주장했다

(..) 여전사들은 여성의 성적 대상화를 굳건히 했고 여성이란 도자기 같은 피부에 가슴이 풍만하고 날씬해야만 여느 남성만큼 강해질 수 있다는 점을 시사했다. 얼마나 강하든지 간에

공감해요

지난 주 읽은 책을 공유해요. <은밀한 호황>이라고, 우리나라 성 산업에 대한 르포였어요. 
인상 깊었던 책들은 "바로바로" 서평으로 정리하는데, 한 번 머릿속에서 정리할 수 있고 내용을 좀 더 꼼꼼하게 살피게 되어서 좋은 것 같아요 :) 좋았던 책은 서평으로 남겨보세요. '바로바로'가 핵심입니다.. 읽고 난 후 조금만 지나면 기억에서 사라진다는 슬픈 사실 ㅠㅠ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ss_pg.aspx?CNTN_CD=A0002342577&PAGE_CD=&CMPT_CD=

공감해요
5
이전 댓글 보기 · 4
저는 서평은 한번도 써본 적 없는 것 같아요 ㅋㅋ 갱님이 서평 좋다는 말에 한번 써볼까 하는 마음이!
@씽 저는 눈에 보이는 결과물을 내는게 즐거운 것 같아요! 그리고 더 깊이있게 이해하고 싶은 책들을 다시 갈무리할 수도 있구요. 서평 강추합니당 !!!

우연히 발견해서 킵해놓은 링크 - '책덕후에게 추천하는 휴가장소'
제목만 보고 저장해놨는데 ㅋㅋ 뭐지 너무 조금있잖아!!!
여러분이 사랑하는 휴가 장소도 알려주세요. '책여행'이면 더 좋고요!

http://hankookilbo.com/v/760c6222c6494bad8ddc6d06e769f0f1

공감해요
2
이전 댓글 보기 · 5
@달리 다음엔 달리님네 집으로 휴가를.. ㅋㅋ @장고 오오 킵해놔야 겠어요! 만화책 +ㅁ+ 꺄울 @berry 맞아요 침대에 누워 읽는 게 완전 꿀이예요 ㅎㅎㅎㅎ 근데 가끔... 팔 무겁지 않나요?ㅠ
춘천 섬원스페이지와 통영 봄날의집 다녀왔는데 둘 다 추천해요! 어쩌다보니 제 올해 여행 콘셉은 북스테이가 되고 있네요 ㅋ

여러분은 어떠신지 궁금하네요.

“마음이 힘들 때 책으로 피난간 적 있다”

현재 25 명이 찬반 투표했습니다.

찬반 투표하면 현재 결과를 볼 수 있습니다.

공감해요
1
이전 댓글 보기 · 9
찐찐쩐
@오오오오오짱 그럼 어디로 피난가시나요
오오오오오짱
@찐찐쩐 책 아예 안읽은지 좀 되었네요 보통은 먹습니다

사놓고 안 읽은 책 읽기 '온라인' 북클럽을 해볼까 합니다. 

매 주 1회 이 빠띠에 모여 본인이 읽은 책 공유하려고 하는데요. 토론이 되려면 책을 공통으로 하나 정해서 하면 좋겠지만.. 여기 계신 분들 모두 밀린 책이 많으므로. 가볍게 본인이 읽고자 했던 책을 읽고 공유하고, 댓글로 서로 소통하는 방식이면 (저 혼자 참여하더라도)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네요. 우선 참여 의사를 물어봅니다.

공감해요
4
이전 댓글 보기 · 23
berry
@씽 오. 저도 그 책 궁금하던데.
berry
@sloth 닉네임 멋지네요. 제가 정말 좋아하는 동물인데

저는 주로 인터넷 서점에서 대량(이라고 해봤자 세네 권 정도)으로 사는데요, 제 친구는 오프라인 서점에서 한 권씩 사더라구요- 그게 재밌대요! 여러분은 어떠신가요? 

“나는 책을 살 때 주로 한 권씩 산다”

현재 21 명이 찬반 투표했습니다.

찬반 투표하면 현재 결과를 볼 수 있습니다.

공감해요
1
이전 댓글 보기 · 13
clara_r
한번에 오마넌씩 몰아 사야 알라딘 굿즈 받을 수 있습니다 여러분
july
저도 알라딘굿즈 때문에 꼭 한권씩 더 사는 사람.....@clara_r

요즘 좀 뜸했던 것은 여행 다녀와서였어요. 암스테르담이랑 베를린을 다녀와서 '네덜란드 디자인 여행'과 '독일 디자인 여행'을 읽었어요. 독일 디자인 여행은 훑듯이 읽었는데.. 유학 에세이에 가까워서 디자인 이야기보다는 '사과 종류'와 '신호등 캐릭터'만 기억에 남았고 마트에서 잘 써먹었습니다.. 저는 신맛 사과를 좋아해서 이름을 기억하고 그 종류로 사 먹어 봤어요. 하하.. 그리고 네덜란드 디자인 여행은 벌써 7년 전인가. 아무튼 그때도 굉장히 디자인 전공자들 사이에서는 많이 읽는 책이었는데 이제야 읽었네요. 글을 재밌게 써서 (취향을 타겠지만요..) 여행 내내 조금씩 읽는 재미가 있었어요. 오히려 암스테르담에 더 오래 있을걸 그랬나. 그런 생각을 좀 했네요. 저는. 

공감해요
1

빵 먹고 싶네요. 예전에 '헌책빵독서단'이라는 북클럽에 종종 갔었는데요. 헌 책방에 모여서 빵을 노나 먹으며 헌 책방에서 고른 책 아무거나 일고 감상만 가볍게 나누고 헤어지는 모임이었어요 

공감해요
2
berry
다이어트 중이라 탄수화물을 안 먹고 있습니다.. 어흑
berry
전생에 먹은 것 같은 빵과 과자 .. (4일 째)

교보문고 광화문점에서 사피엔스 두꺼운 책을 사왔어요. 책도 읽고 싶고 게임도 하고싶고.ㅎ 둘 다 왔다리갔다리 하면서 읽으니 그래서 4분의 1정도는 읽은 것 같은데. 역시 책은 1분씩 읽고 빠지는 걸 반복하면서 읽어야 할 듯합니다.ㅎ

공감해요
1
시스
오. 사피엔스는 전 읽은 책이네요. 무척 재밌었어요.
berry
요즘 책에 오래 집중하기 어려워요. 영화도 마찬가지고. 호흡을 길게 가지고 뭔가에 집중하는게 어려워진 것 같은..

여름휴가를 가신, 또는 앞두신 모임원분들께... 
이 아이템을 권장합니다...... 휴가가서 편안히 독서하시라고... ㅋㅋ

http://funtenna.funshop.co.kr/article/8817?t=m

공감해요
달리
조금만 더 가벼우면 어땠을까 싶은. 가격은 중국에서 짝퉁 금방 찍어내면 싸질텐데 말이죠.
@달리 그러면 그 공장의 미세먼지가 또 한국으로 바람 타고 오지 않을까요? ㅜㅡㅠ
달리
제가 중국을 어떻게 말릴 수 있는것도 아니라서

이 짤을 보고 자유를 얻었습니다.
여러분 지르세요. 읽으려면 사야합니다.

Aws4 request&x amz signedheaders=host&x amz signature=9d2e97418efb80eb3178471932c30005f5aae63925b417080b8064a4f16ecc9b
공감해요
7
이전 댓글 보기 · 4
berry
동의합니다 ㅋㅋ
서동재
ㅋㅋㅋㅋㅋ 왕 공 감 ㅋㅋㅋㅋㅋㅋㅋ 서재가 멋있더라구요~ ㅋ
Btn messenger abefe257ad0f872446a01e4012015df808a8951dde3cd09e7097ad3a3094bd72